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아이디찾기
 
 
 
Home > 자료실 > 성명서
제목 “새누리당은 김형태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성명: 전북여연 조회: 352 2012-05-08
   
내용 [ 다운로드 ]
새누리당은 김형태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2012. 4. 18 / 새누리당사 앞

[경과보고]
○ 4/7 피해자, 정장식 후보캠프 관계자 미팅
○ 4/8 정장식 후보캠프 - 피해자 기자회견
○ 4/9 포항여성회(여성연합 회원단체) : 피해자 1차 상담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및 지역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서 발표
○ 4/10 여성연합, 19대 국회에 들어가서는 안되는 블랙리스트 12인 발표
○ 4/12 여성연합, 4.11 총선평가 논평(블랙리스트 중 당선자 5인에 대한 유감 표명)
○ 4/16 여성단체 1차 대책회의
여성단체 피해자 2차 상담
○ 4/18 여성단체 2차 대책회의

[성명서]
새누리당은 친족성폭력 가해자 김형태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오늘 새누리당 김형태 국회의원 당선자가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우리는 인면수심의 친족성폭력을 저지르고도 사과는커녕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는 김 당선자의 후안무치한 태도에 분노하며, 즉각적인 자진사퇴를 촉구한다. 아울러 자격미달인 인사를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하고 당선시킨 새누리당은 김 당선자의 의원직 박탈에 앞장서는 모습을 통해 끝까지 책임질 것을 촉구한다.

친족성폭력 가해자 김형태는 즉각 자진사퇴하라!
김형태 당선자가 과거 제수(동생의 처)를 강제 성추행한 사건이 만천하에 공개되면서 국민들은 경악과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
우리 여성단체들이 피해자를 만난 바에 따르면, 피해자는 이미 김 당선자의 성추행으로 인해 자살을 기도하는 등 수년간 정신적 피해와 수치심으로 고통의 세월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또한 김 당선자가 피해자의 아들에게 성폭력 사실을 인정하는 녹취파일이 공개되었고, 한 언론사의 음성분석에 의해 “동일인물의 목소리로 볼 수 있다”는 결과가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 당선자는 오늘까지 성폭력 사실을 부인하며 억측이라는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 인면수심 친족성폭력을 저지르고도 반성과 사과는커녕 어떻게든 의원직을 지키려고 하는 행태는 몰염치의 극치를 보여준다. 김 당선자는 더 이상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즉각 자진사퇴하라!

새누리당은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김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오늘 김 당선자의 자진탈당이 새누리당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 친족성폭력이라는 패륜을 저지른 후보를 텃밭에 공천하고 당선시킨 것은 새누리당에게 근본적인 책임이 있다. 우리는 바로 지난해, 문제의 강용석 의원에 대해 한나라당(현 새누리당)이 발빠르게 출당조치하고,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밀리에 제명안을 부결시킨 만행을 목도한 바 있다.
새누리당이 어제 밤부터 김 당선자에 대한 출당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것이 언론을 통해 알려졌고, 오늘 아침 김 당선자의 자진탈당 선언이 이어졌다. 새누리당이 김 당선자를 출당 조치하여 제명코자 한 것은 김 당선자가 국회의원으로서 부적격하다는 것을 인정한 것이다. 그렇다면, 새누리당은 김 당선자의 자진 탈당으로 사태를 마무리하려하지 말고, 19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김 당선자의 제명안을 발의하고 당론으로 통과시키겠다는 의지를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
우리는 반인륜적이고 반여성적인 후보를 공천한 새누리당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김 당선자의 국회의원직을 박탈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는 ‘김형태 제명안’ 국회 청원 대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할 것이다.
새누리당은 이 사안에 즉각적이고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시민들과 함께 ‘김형태 제명안’ 국회 청원을 위한 대국민서명운동에 돌입, 김 당선자가 19대 국회에 발 붙이지 못하도록 할 것이다. 김 당선자와 같은 여성인권 침해행위를 저지른 부적격 인사들이 다시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 한발자국도 들여놓지 못하도록 끝까지 제명운동을 펼쳐나갈 것이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우리의 요구

1. 김형태 국회의원 당선자는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즉각 자진사퇴하라.
2. 새누리당은 사태의 책임을 지고 유권자 앞에 사과하고, 19대 국회개원과 동시에 김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3. 지난해 강용석 사건을 계기로 국회의원 징계요건에 여성인권 침해행위를 포함하고, 국회의원에 대한 성평등교육 의무화 등을 골자로 한 국회법 등 관련법 개정안이 이미 국회에 계류되어 있다. 18대 국회는 이런 치욕스런 역사를 반복하지 말고, 19대 개원 전에 관련법 개정안을 즉각 처리하라.
4. 국회의원의 성추행, 성폭력 등의 근절을 위한 본질적 대응은 하지 않으면서 여성인권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데 주력하거나 선정적으로 대응하는 정당과 정치인들에 대한 깊은 성찰을 요구한다.


2012년 4월 18일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전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전북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여성사회교육원 새세상을여는천주교여성공동체 새움터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울산여성회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천안여성회 포항여성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함께하는주부모임
한국여성단체연합

풀뿌리여성센터‘바람’ 성인지예산전국네트워크 여성인권을지원하는사람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여성인권위원회 여성환경연대

첨부 : 사퇴촉구 서명용지
   
   
 
 
 
 
[로그인]   전체글 :165 오늘 글 :0
번호 형식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자림성폭력 대책위 기자회견문   전북여연   2012-12-14   521
 
 
공지  <공동성명서>성폭력교사에게 면죄부를 준 재판부는 각성하라!   전북여연   2012-11-29   620
 
 
공지  <공동의견서> 여성의 결정권과 건강권을 위한 피임약 정책 촉구   전북여연   2012-09-12   653
 
 
공지  <공동성명서> 현병철 연임재가, 국가인권위 죽이기 선언   전북여연   2012-09-12   441
 
 
공지  <공동성명서> 현병철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청와대는 임명을   전북여연   2012-09-11   406
 
 
공지  (성명서)- 전주 MBC는 진정어린 사과조치를 취하라 ! -   전북여연   2012-09-05   286
 
 
공지  [성명] 낙태죄 합헌결정 내린 헌법재판소 규탄한다!   전북여연   2012-08-28   294
 
 
공지  교육자치 뒤흔드는 교과부와 검찰은 각성하라!   전북여연   2012-08-21   276
 
 
공지  김형태 의원은 성폭력 가해사실을 왜곡하지 말고, 책임지고 물러   전북여연   2012-07-06   364
 
 
공지  06/20 (공동성명서) 헌병철국가인권위원장 연임에 반대한다.   전북여연   2012-06-25   396
 
 
공지  <한국여성연합 공동성명서> 경구피임약의 전문의약품 전환을 반   전북여연   2012-06-25   385
 
 
공지  06/19 (공동성명서)종합경기장 이전 개발 복합쇼핑몰, 초대형 아   전북여연   2012-06-25   277
 
 
공지  (성명서) 전주대. 비전대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합니   전북여연   2012-06-14   367
 
 
공지  (연대선언문) MB 언론장악 심판‧MB낙하산 퇴출, 공정보도   전북여연   2012-06-05   343
 
 
공지  (공동성명서) “여성들은 남북의 갈등과 분쟁의 확산이 아닌 대   전북여연   2012-06-05   369
 
 
공지  (공동청원서) 친족성폭력 가해자 김형태 국회의원 제명을 청원합   전북여연   2012-06-05   303
 
 
공지  “새누리당은 김형태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전북여연   2012-05-08   353
 
 
공지  (보도자료)19대 총선 여성유권자들이 보내는 공개질의서 전북   전북여연   2012-04-17   407
 
 
공지  (환영논평) 전라북도 교육청의 성범죄 공무원 척결에 대한 의지   전북여연   2012-03-16   524
 
 
공지  (연대성명) 민주통합당 전주 완산갑 전략공천 추진을 즉각 철회   전북여연   2012-03-14   430
 
 
 
[1][2][3][4][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