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아이디찾기
 
 
 
Home > 자료실 > 성명서
제목 (성명서) 전주대. 비전대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합니다. 성명: 전북여연 조회: 318 2012-06-14
   
내용
살기위한 투쟁은 너무도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 !
성명서: 전주대. 비전대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합니다.


최근 전주대 ․ 비전대 청소노동자들의 삼보일배가 시작되었다. 아직은 6월이지만 낮 기온이 최고 30도까지 이르는 무더위에서 진행되는 그들의 삼보 일배는 살기 위한 몸부림이자 절규이다.

지난 2011년 6월 전주대 ․ 비전대학교에서 근무하던 청소, 경비 노동자 130여 명 중 113명이 (주) 온리원의 비인간적 대우 및 처우개선을 위해 노동조합에 가입하였다. (주) 온리원은 이들에게 최저임금을 주기 싫어 8시간의 근무시간을 6.5시간으로 축소하였고 이외에도 (주) 온리원 매장오픈정리 및 상품포장 그리고 김장철이 되면 3~4일간 김장에 동원하는 등 비인격적 대우와 최악의 근로조건에서 일하게 했다. 이에 이들은 자신들의 최소한의 권리를 위해 노동조합을 만들었지만 사측은 곧 다른 노동조합을 만들었고, 창구단일화를 이유로 모든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굴복하지 않고 작년부터 올해까지 총 6차 전면 파업에 돌입하였고, 총장실 점거와 지부장의 단식농성이 오늘도 이어지고 있다.





현재 여성들이 대부분인 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은 비정규직으로 근로기준법의 보호를 전혀 받지 못하고 있으며, 지난 해 홍익대 청소 노동자들의 사례에서 보듯 열악한 노동 조건에 있던 청소 노동자들의 파업은 그녀들의 최소한의 권리마저 빼앗아 가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104년 전, 빵 대신 먼지를 마시며 일했던 미국의 한 방직공장 여성노동자들과 104년 후 이 곳, 보이지 않는 유령취급을 당하며 일하는 여성 청소노동자들의 현실은 전혀 다르지 않다. 적정한 임금을 받고 건강하게 일하며, 재 계약 시기마다 고용불안에 시달리지 않으며, 해고당하지 않고, 맹목적인 지시와 부당한 처사로 자신의 노동이 착취당하지 않는 여성노동자로 일할 수 있도록 자신들의 목소리를 들어달라는 것이다.
그러하기에 이들의 파업은 너무도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인 것이다.



이제라도 전주대와 비전대는 용역업체에 모든 책임을 돌리지 말고 학생들의 부모와 이웃이기도 한 여성 청소노동자들의 기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책임의식을 갖고 적극적인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또한 용역업체는 생존하기 위해 나선 이들을 대화상대로 인정하고,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할 것이다.


2012년 6월 14일
사) 전북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박영숙,이윤애,조선희


   
   
 
 
 
 
[로그인]   전체글 :165 오늘 글 :0
번호 형식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자림성폭력 대책위 기자회견문   전북여연   2012-12-14   435
 
 
공지  <공동성명서>성폭력교사에게 면죄부를 준 재판부는 각성하라!   전북여연   2012-11-29   521
 
 
공지  <공동의견서> 여성의 결정권과 건강권을 위한 피임약 정책 촉구   전북여연   2012-09-12   565
 
 
공지  <공동성명서> 현병철 연임재가, 국가인권위 죽이기 선언   전북여연   2012-09-12   383
 
 
공지  <공동성명서> 현병철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청와대는 임명을   전북여연   2012-09-11   346
 
 
공지  (성명서)- 전주 MBC는 진정어린 사과조치를 취하라 ! -   전북여연   2012-09-05   236
 
 
공지  [성명] 낙태죄 합헌결정 내린 헌법재판소 규탄한다!   전북여연   2012-08-28   253
 
 
공지  교육자치 뒤흔드는 교과부와 검찰은 각성하라!   전북여연   2012-08-21   235
 
 
공지  김형태 의원은 성폭력 가해사실을 왜곡하지 말고, 책임지고 물러   전북여연   2012-07-06   322
 
 
공지  06/20 (공동성명서) 헌병철국가인권위원장 연임에 반대한다.   전북여연   2012-06-25   350
 
 
공지  <한국여성연합 공동성명서> 경구피임약의 전문의약품 전환을 반   전북여연   2012-06-25   340
 
 
공지  06/19 (공동성명서)종합경기장 이전 개발 복합쇼핑몰, 초대형 아   전북여연   2012-06-25   230
 
 
공지  (성명서) 전주대. 비전대 청소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합니   전북여연   2012-06-14   319
 
 
공지  (연대선언문) MB 언론장악 심판‧MB낙하산 퇴출, 공정보도   전북여연   2012-06-05   301
 
 
공지  (공동성명서) “여성들은 남북의 갈등과 분쟁의 확산이 아닌 대   전북여연   2012-06-05   324
 
 
공지  (공동청원서) 친족성폭력 가해자 김형태 국회의원 제명을 청원합   전북여연   2012-06-05   249
 
 
공지  “새누리당은 김형태 당선자의 의원직을 박탈하라!”   전북여연   2012-05-08   306
 
 
공지  (보도자료)19대 총선 여성유권자들이 보내는 공개질의서 전북   전북여연   2012-04-17   360
 
 
공지  (환영논평) 전라북도 교육청의 성범죄 공무원 척결에 대한 의지   전북여연   2012-03-16   476
 
 
공지  (연대성명) 민주통합당 전주 완산갑 전략공천 추진을 즉각 철회   전북여연   2012-03-14   382
 
 
 
[1][2][3][4][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