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아이디찾기
 
 
 
Home > 자료실 > 성명서
제목 故장자연씨 친필편지 관련 국과수의 발표에 대한 논평] 성명: 전북여연 조회: 726 2011-04-05
   
내용
故장자연씨 친필편지 관련 국과수의 발표에 대한 논평]

장 자 연 은 살 아 있 다


2009년 한 여성연예인이 죽음으로써 권력에 의해 짓밟힌 자신의 삶을 세상에 고발하였다. 그러나 경찰수사과정에서 나타난 혐의사실마저도 무시된 채 사실상의 살해자들이 무혐의 처리됨으로써 국민의 뇌리에 또 하나의 커다란 의혹으로 자리 잡고 말았다.



최근 SBS 보도를 통해, 故장자연씨를 죽음으로 몰고 간 구체적인 피해내용이 다시금 햇빛을 보게 되었다. 그간 장자연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써온 사람들과, 그의 억울한 죽음에 분노를 안고 있던 국민들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는 사필귀정의 진리가 마침내 드러날 것을 기대하였다. 그러나 편지공개직후부터 경찰은 지속적으로 언론에 편지 위조 조작설을 흘리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이하, 국과수)의 감정 결과를 예측케 했다.



2009년 3월 17일 국과수는 ‘장자연 리스트’의 필적이 고인의 필적과 동일하다는 감정 결과를 제출했으며 따라서 우리에게는 이미 장자연의 친필임을 입증한 문건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수사조차 이뤄지지 않았고 필적의 진위에만 매달리는 현재의 행태는 손가락이 달을 가리키는데도 달은 못보고 손가락만 보는 어리석음에 다름 아니며, 나아가 장자연 사건의 초점을 흐려 사건을 다시 미궁에 빠뜨리려한다는 의구심을 일게 한다.



장자연사건의 핵심은 그동안 연예상업주의에 관행으로 자리 잡은 ‘성착취 ’등 반인권적인 만행을 고발하고, 국민 앞에 사회지도층인양 행세하며 추악한 범죄를 숨어서 저질러온 권력자들의 존재를 드러내는 데 있다.



장자연은 살아있다. 그가 괴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틈틈이 써놓은 무수한 기록들이 남아있는 한 그는 살아있다. 연기예술가를 지향했던 여성들의 젊은 목숨을 앗아간 자들의 뻔뻔함과 야비함을 좌시하지 않는 의로운 사람들이 움직이는 한 장자연은 살아있다. 문화예술인을 꿈꾸는 수많은 여성들이 존재하는 한 장자연은 살아있다. ‘아나운서를 하려면 다 줘야 하는데’라는 망언이 국회의원의 입에서 나온 것도 모자라 그런 사람이 굳건히 의원자리를 지키는 나라, 명색이 교육자이자 예술인인 대학총장이 자신의 제자들을 ‘토종’운운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는 나라. 이런 나라에서 여성인 약자들이 당당한 사회인으로 자유와 행복을 누리길 바라는 이 땅의 수많은 시민들의 기대와 불안 속에서 장자연은 결코 죽을 수 없다.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故 장자연씨 사건에 특검을 도입하라!

이미 2009년 당시 경찰에서 밝힌 혐의사실을 무시한 검찰 및 기존 자신들의 수사결과도 부인하는 경찰을 믿을 수 없다. 우리는 특검이 실시되어 사건의 진상조사가 투명하게 이루어질 것을 요구한다.


2. 더 이상 억울한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매니지먼트 관련 법을 제정하라!

관행이라는 미명하에 예술활동가들의 인권을 침해하는 악습이 반복되지 않도록 연예기획사의 파행적 운영을 통제하고 소속 연예인들의 인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매니지먼트관련 법을 제정할 것을 요구한다.

땅을 뚫고 올라오는 봄의 생명력은 꽃샘추위보다 강하다. 죽음을 선택함으로써 인간으로서 존엄성회복을 추구한 故장자연은 권력보다 강하다. 고인을 죽이고 ‘장자연사건’이라는 사회문제마저 암매장하려는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권력이 기승을 부릴수록 故장자연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는 횃불은 열기를 더할 것이다.


2011.03.16

문화세상 이프토피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회 여성인권위원회, 성매매근절을위한 한소리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인권운동사랑방, 한국여성단체연합,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부산여성단체연합, 전북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회, 기독여민회, 대구여성회, 대전여민회, 부산성폭력상담소, 부산여성사회교육원, 새세상을여는천주교여성공동체, 새움터,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충북여성민우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연구소, 한국여성장애인연합, 한국여신학자협의회,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함께하는주부모임,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성폭력상담소, 침묵을깨는아름다운사람들

   
   
 
 
 
 
[로그인]   전체글 :165 오늘 글 :0
번호 형식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기자회견문]정부는 선심성 정책 대신 믿고 맡길 수 있는 다양한   전북여연   2012-03-12   357
 
 
공지  [여성단체 연대 성명서]석패율제 도입은 명백한 ‘정치 후퇴’이   전북여연   2012-03-12   282
 
 
공지  (선언문)3 ․ 8 세계여성의 날 전북여성대회 여성선언문   전북여연   2012-03-09   270
 
 
공지  (성명서)민주통합당은 '지역구 여성공천 15% 의무화'라도 성실   전북여연   2012-02-14   344
 
 
공지  <의견서> 이강수 고창군수와 박현규 군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전북여연   2011-10-05   972
 
 
공지  <공동성명서>강용석 의원 제명안 부결시킨 18대 국회를 강력히   전북여연   2011-09-28   862
 
 
공지  <공동성명서>18대 국회는 성희롱 국회의원 강용석 제명에 책임   전북여연   2011-09-28   738
 
 
공지  <공동성명서>국회는 31일 본회의에서 강용석 의원을 반드시 제명   전북여연   2011-09-28   369
 
 
공지  <공동성명서> 6월 국회, 강용석 의원 제명안 미상정 규탄성명서   전북여연   2011-09-28   353
 
 
공지  <공동선언문>제주의 강정은 한반도의 평화와 생명치유로 집결하   전북여연   2011-09-28   327
 
 
공지  [논평]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강용석 의원 ‘제명’ 의결 환   전북여연   2011-04-14   1322
 
 
공지  성희롱·성적비하 발언으로 여성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강용석   전북여연   2011-04-14   1315
 
 
공지  < 강용석 의원 제명 촉구 여성단체 성명서 >   전북여연   2011-04-14   1064
 
 
공지  故장자연씨 친필편지 관련 국과수의 발표에 대한 논평]   전북여연   2011-04-05   727
 
 
공지  전라북도의 '재)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장 직무대리 파견'에 대한   전북여연   2011-03-28   824
 
 
공지  <선언문>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2011 전북여성대회 여성선언문   전북여연   2011-03-24   694
 
 
공지  지역 모 백화점은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전북여연   2011-01-18   970
 
 
공지  전라북도는 정책결정과정에 여성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 !   전북여연   2011-01-18   933
 
 
공지  정부는 ‘자율형 어린이집 도입’을 철회하고, 비정규직 여성의   전북여연   2010-12-28   960
 
 
공지  우리 여성들은 모든 군사적 도발을 반대하고 남북대화를 촉구한   전북여연   2010-12-28   851
 
 
 
[1][2][3][4][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