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비밀번호/아이디찾기
 
 
 
Home > 자료실 > 성명서
제목 <공동성명서>강용석 의원 제명안 부결시킨 18대 국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성명: 전북여연 조회: 859 2011-09-28
   
내용
<공동성명서>

국회는 자정력을 완전히 상실했다.
강용석 의원 제명안 부결시킨 18대 국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18대 국회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강용석 의원은 즉각 자진 사퇴하라!-


국회 역사상 최초로 성희롱 국회의원 퇴출이 눈앞에서 한나라당에 의해 좌초됐다. 국회는 오늘 오후 본회의를 열어 강용석 의원 제명안을 무기명 표결에 부쳤으나, 재석의원 259명 중 찬성 111명, 반대 134명으로 과반수 이상의 반대표로 부결된 것이다. 우리는 강용석 의원 제명안 부결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낮은 인권 수준을 보여주며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않은 18대 국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제식구 감싸기’의 극치를 보여준 한나라당은 명백한 ‘성희롱 비호 정당’이다. 이번 부결의 명백한 책임은 한나라당에 있다. 오늘 표결 결과 재석의원 259명 중 찬성 111명, 반대 134명으로 반대표가 과반수 이상 나왔다. 한나라당이 전체 재적의원의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실상 한나라당 의원들이 당론에 가까운 수준으로 강용석 의원 제명안을 부결시킨 것과 다름없다.

특히 김형오 한나라당 의원이 강용석 의원을 막달라 마리아에 비유하고,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 이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는 성경을 인용하며 "여러분은 강 의원에게 돌을 던질 수 있나. 나는 그럴 수 없다"고 말했으며, "이 정도 일로 제명한다면 우리 중에 남아있을 사람이 누가 있을까"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의원의 발언에 한나라당 의석에서는 '잘했어, 살신성인 했어'라는 말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발언은 살신성인(殺身成仁)이 아니라 명백한 성희롱 비호이며, ‘제식구 감싸기’의 극치를 보여준 것이다. 지금까지 수차례 성희롱․성추행 국회의원을 비호해 온 한나라당은 오늘 강용석 의원 부결로써 ‘성희롱 정당’임을 스스로 천명한 것이나 다름없다. 우리는 반복되는 한나라당의 성희롱 비호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강용석 의원은 성희롱 사실을 인정하고 자진 사퇴하라! 강용석 의원은 이미 법원 1심판결에서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실형을 선고 받았다. 또한 헌정사상 초유로 제명안이 본회의에 상정된 것 자체가 이미 국회의원 자격을 상실한 것과 다름없다. 강용석 의원은 남은 몇 달의 임기에 구차하게 활동을 지속할 것이 아니라 즉각 자진 사퇴하여야 한다.

자정력을 상실한 18대 국회는 국민에게 사죄하라! 결국 오늘 국회는 지난 1년 동안 국회 내 윤리심의기구에서 올린 제명안을 최종적으로 폐기시켰다. 국민들은 자정력을 완전히 상실한 18대 국회의 반인권적인 작태에 대해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우리는 성희롱 국회의원 강용석의 제명을 부결시킨 18대 국회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다.

2011. 8. 31
성희롱 국회의원 퇴출․강용석 의원 제명 촉구 긴급공동행동
   
   
 
 
 
 
[로그인]   전체글 :165 오늘 글 :0
번호 형식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기자회견문]정부는 선심성 정책 대신 믿고 맡길 수 있는 다양한   전북여연   2012-03-12   354
 
 
공지  [여성단체 연대 성명서]석패율제 도입은 명백한 ‘정치 후퇴’이   전북여연   2012-03-12   278
 
 
공지  (선언문)3 ․ 8 세계여성의 날 전북여성대회 여성선언문   전북여연   2012-03-09   264
 
 
공지  (성명서)민주통합당은 '지역구 여성공천 15% 의무화'라도 성실   전북여연   2012-02-14   341
 
 
공지  <의견서> 이강수 고창군수와 박현규 군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전북여연   2011-10-05   969
 
 
공지  <공동성명서>강용석 의원 제명안 부결시킨 18대 국회를 강력히   전북여연   2011-09-28   860
 
 
공지  <공동성명서>18대 국회는 성희롱 국회의원 강용석 제명에 책임   전북여연   2011-09-28   734
 
 
공지  <공동성명서>국회는 31일 본회의에서 강용석 의원을 반드시 제명   전북여연   2011-09-28   365
 
 
공지  <공동성명서> 6월 국회, 강용석 의원 제명안 미상정 규탄성명서   전북여연   2011-09-28   349
 
 
공지  <공동선언문>제주의 강정은 한반도의 평화와 생명치유로 집결하   전북여연   2011-09-28   323
 
 
공지  [논평]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 강용석 의원 ‘제명’ 의결 환   전북여연   2011-04-14   1317
 
 
공지  성희롱·성적비하 발언으로 여성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한 강용석   전북여연   2011-04-14   1308
 
 
공지  < 강용석 의원 제명 촉구 여성단체 성명서 >   전북여연   2011-04-14   1060
 
 
공지  故장자연씨 친필편지 관련 국과수의 발표에 대한 논평]   전북여연   2011-04-05   723
 
 
공지  전라북도의 '재)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장 직무대리 파견'에 대한   전북여연   2011-03-28   813
 
 
공지  <선언문>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2011 전북여성대회 여성선언문   전북여연   2011-03-24   691
 
 
공지  지역 모 백화점은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전북여연   2011-01-18   967
 
 
공지  전라북도는 정책결정과정에 여성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 !   전북여연   2011-01-18   928
 
 
공지  정부는 ‘자율형 어린이집 도입’을 철회하고, 비정규직 여성의   전북여연   2010-12-28   948
 
 
공지  우리 여성들은 모든 군사적 도발을 반대하고 남북대화를 촉구한   전북여연   2010-12-28   848
 
 
 
[1][2][3][4][5][6][7][8][9]